HOME 뉴스홈 포토뉴스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최종 인도 완료두번째 드릴십 최종 인도서명 및 명명식 가져
거제매일뉴스 | 승인 2019.05.17 21:09

 

 

 

- 인도대금 약 4,800억원 확보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 社가 발주한 드릴십 2호선에 대한 인도서명식과 명명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 사진설명 :  17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소난골社 드릴십 명명식에서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Albina Assis Africano)여사 (첫줄 왼쪽에서 여덟번째),

이날 명명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소난골社 이사회 멤버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명명식 대모로 나선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인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Albina Assis Africano)여사는 이 드릴십을 ‘소난골 쿠엔겔라(SONANGOL QUENGUELA)’호로 명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소난골社의 두번째 드릴십을 최종 인도하면서 약 4,800억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수령하게 되어, 대규모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

 ◼ 사진설명 : 이번에 인도된 ‘소난골 쿠엔겔라(SONANGOL QUENGUELA)’호의 모습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소난골社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한 이후 6년만에 최종 인도하면서 소난골 드릴십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그동안 어려움이 많았지만, 차질 없이 최종 인도를 완료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드릴십은 최종 마무리 작업 후 6월말 출항할 예정이다.

※ 참고자료

선명인 ‘소난골 쿠엔겔라(SONANGOL QUENGUELA)’는 소난골社 사명과 앙골라에서 처음으로 유전을 개발한 지역의 이름이 합쳐진 것임.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첫줄 왼쪽에서 아홉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명명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거제매일뉴스  webmaster@gjmaeil.com

<저작권자 © 거제매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매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제시 거제중앙로 1817번지 5층(고현동, 운정빌딩)  |  대표전화 : 055)633-2407  |  팩스 : 055)633-2408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 2015년 7월 9일  |  발행년월일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9
발행인·편집인 : 조용원  |  E-mail : yonhap948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용원
Copyright © 2019 거제매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